절강에 직접 오지 않고 10년 동안 해주에서 언론 일을 한 한 한우, 서호미경, 절강풍의 경우가 아니라면 어린 시절 듣던 신화 이야기, 수업 중의 문학 묘사, 영상 속 장단이 그대로다.


절강으로 두 차례 이동한 청해 해주의 한위위는 기자의 날카로운 뉴스로 절강문여단의 독특한 매력을 보고 절강여행을 두 번 얘기하며 "진심으로 절찬"이라고 했다.

 

항주의 첫인상 
람이 그림 속에서 헤엄치다

시바타 기일보에서 10년간 근무한 한라(韓玮玮)는 절강(。江)에 두 번 왔다."항주에 처음 간 것은 2014년이었는데, 그때만 해도 일주일을 머무르며 강습에 참가했습니다"고요한 고원에서 강남의 수향에 이르기까지 절강의 모습을 처음 알게 된 한경은 깊은 감명을 받았다

항주의 첫인상을 꼽자면 한양은 "예전에 절강에 대한 느낌은 연우강남이었는데, 실제로 항주에 와서는 그림 속을 여행하는 느낌이었는데 항주는 화원도시"라고 말했다.

하지만 항주에 처음 간 그는 "수업이 많아 시간이 촉박해 항주 관광지를 둘러볼 겨를도 없었고, 바로 가기 전날 밤에야 서호를 둘러볼 기회가 있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드라마 '신백녀자전기'를 보고 배운 글들이 있는데 서호에서 보니 신화 이야기, 문학적 묘사가 현실적인 미경에 접목됐다.

그는 당시 유람선을 타고 삼담인월을 보러 가던 기억이 난다며 "가이드가 가지고 온 1원짜리 지폐를 꺼내보면 된다.

닝보 여행

절강 문여단의 융화점찬을 위해

절강을 다시 찾은 한위위는 2016년 닝보일보로 한 달 동안 교류를 떠났지만, 이번엔 좀 더 많은 시간과 기회를 갖게 됐다.

시바타 기일보에서 관광과 위계위 측의 인터뷰를 맡았고, 닝보 교류학습 과정에서 절강의 관광 홍보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한 달간의 교류에서 한위위은 "절강이 문추 여단으로 특히 잘하고 있고, 현지 언론의 문여단 융합에 대한 홍보력도 크다"고 말했다.

닝보에 한라가 천일각을 참관하러 갔다.

   

 

일반 관광객들은 이것이 바로 고적을 간직한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상대적으로 무미건조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그런데 막상 보면 디자인에 대한 흥미가 생기고, 역사 소개가 재미있고, 영상 전시가 되며, 인터랙티브한 디자인도 잘 되어 있어 관람객이 몰입하는 과정에서 볼 수 있다."

절강에 다시 오기를 기대하다